akive

검색
친구에게 알려주세요.
me2day facebook

전시명 : 20+ 미술을 만나다

전시일정 : 2012_0418 ~ 2012_0527

전시장소 :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

참여작가 : 강영민_강은구_고찬규_공성훈_권석만_김범수_김진석_문인환_박기룡_박동삼_박지혜_송준호_심정수_이수영 _이원석_임택_정재호_정종기_주재환_황주리

 

 

2012년 올해는 고양시가 시로 승격한지 20주년을 맞는 해이며, 내년인 2013년은 '고양'이라는 역사적 명칭을 사용한 지 600년이 되는 해이다. 이를 기념하기 위하여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에서는 고양시에서 거주하면서 작업 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 20명을 선정하여 『20+ 미술을 만나다』 전시를 개최한다. 원로작가부터 중진 신진에 이르기까지 회화, 조각, 설치 등 다양한 현대미술을 감상할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작품은 작가의 생각과 감정이 모두 담겨있는 하나의 역사적 기록과 같다. 작가는 우리의 소소한 일상, 도시에서의 삶, 자연과 인간의 관계 등을 자기만의 방식을 통해 표현하면서 관람객들과 소통하기를 원한다. 그들의 수많은 이야기가 모여 우리의 현재를 구성하고 있고 이는 역사의 한 축이 되는 것이다. 작품 하나하나의 의미를 되새기며 고양의 역사를 만들어가는 구성원들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발견하는 시간을 아람미술관에서 가져보자.

 

작품의 해석에는 정답이 없다. 작가가 느끼는 것을 작가만의 방식으로 표현하였듯 관람객은 자신의 역사적 사회적 경험을 통해 재해석 하면 되는 것이다. 작품을 바라보며 나의 주변의 일상을 되돌아보며, 자신만의 해석을 통해 자유롭게 이번 『20+, 미술을 만나다』전시를 감상하기를 바란다. ■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

 

Keyword 01. 작가의 눈으로 바라본, 일상의 모습

고찬규는 일관되게 '길'이라는 소재를 통해 인생의 행로에 대한 감상과 물음에 질문한다. 인생을 살면서 겪게 되는 여러 가지 감정을 인물화작업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박지혜는 작가의 시선을 잡아끄는 주변인들의 익숙한 모습을 통해 '봄(vision)', '시선'의 작용을 회화에서 나타내고자 한다. 정종기는 인물의 뒷모습을 통해 현대인의 익명화된 존재, 타자로서의 존재를 드러낸다. 황주리는 주변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일상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구성하고 있다. 그 속에는 남녀 간의 사랑, 가족의 가랑, 그리움, 기다림, 희망, 사건 등이 작가의 따뜻한 시선으로 녹아져 있다.

 

Keyword 02. 자연과 인간, 그 공존의 문제

공성훈은 그가 살고 있는 일산, 그리고 우리나라 곳곳의 현대적인 '풍경'을 보여준다. 작품 속에서 보이는 그림같이 조성된 풍경의 인공성을 통해 현대 도시인의 감정을 역설적으로 보여주고자 한다. 권석만은 '돌'이라는 자연적인 매체를 사용한다. 그는 돌의 안을 비워냄(viod)으로써 범자연주의적 사유를 드러낸다. 문인환은 하늘과 바다가 만나는 곳인 갯벌을 회화로 표현하여 자연이 주는 존엄성을 드러낸다. 그에게 있어 갯벌은 바다의 종착지이지만 정화를 통한 또 다른 세상의 시초이기도 하다. 박기룡은 흙이라는 전통적인 소재로 동·서양의 건축물을 표현한다. 작가에게 있어 흙은 인간의 삶이다. 임택은 전통산수화의 공간을 재해석하고 있다. 산수 안에서 이루어지는 자연의 모습과 인간과의 관계를 설치적 풍경과 디지털 사진 이미지로 표현하였다.

 

Keyword 03. 도시에서의 삶

강은구는 스틸과 빛을 통해 도시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그는 차가운 '스틸'이라는 매체와 따뜻한 '빛'이라는 상반된 소재를 통해서, 도시가 가지는 이질적인 면과 그 감성을 드러내고 있다. 김진석은 고양시 일대의 주변 풍경을 파노라마 형식으로 촬영하여 현실적으로 한 눈에 담을 수 없는 시야를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

 

Keyword 04. 주변의 것, 소외된 기억

강영민은 토네이도 형식을 빌어와 한 줄 한 줄 잘려진 조각을 재조합하여 부조리한 소외의 모습을 표현한다. 송준호는 주변에서 사라져가는 것, 혹은 변해가는 것들에 대한 아쉬움에 대하여 작업한다. 그는 사라져가는 것들에 한 연민, 붙잡고 싶은 간절함을 시각적인 형상으로 보여주고 있는데, 이를 통해 잊혀가는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한다.

 

Keyword 06. 지금 이 곳은 어디인가

박동삼을 다소 기형적인 형태의 손과 새의 모습에서 아름다움을 찾고자 하며 여기서 왜곡된 진실 속에 살아가는 인간의 모습을 발견하고자 한다. 심정수는 뒤틀린 인체의 모습에서 우리의 지난 80년대의 고난상을 표현하였으며, 최근의 근작을 통해서는 스틸을 이용하여 현대의 인물상을 드러낸다. 이수영은 주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현상에 주목하여 여러 기록물을 모으고 다양한 퍼포먼스를 통해 시대의 흔적을 캡쳐해 나간다. 이원석은 부와 권력에의 욕망을 갈구하는 현시대의 우리들의 모습을 풍자하고 있다.

여러분 이 작가에 대해 더 알고 싶으세요? 작가정보 페이지 이동
친구에게 알려주세요.
me2day facebook

댓글(0)

현재 0byte/ 최대 500 byte

등록

Quick Page Up